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연예
문화체육관광부, 「스포츠 비리 사례집」 발간
기사입력: 2016/09/27 [06:56]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하석봉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스포츠 4대 악 등 스포츠 비리를 유형별로 담은 스포츠 비리 사례집을 발간·배포 했다.

  

스포츠 비리 사례집은 문체부가 스포츠비리 신고센터에 신고된 스포츠 비리 사례를 분석하여 스포츠 비리의 예방과 근절을 위한 자료로 활용하고자 제작했다.

 

이 사례집은 스포츠 4대 악[조직사유화, ()폭력, 입시비리, 승부조작] 등 스포츠 비리를 유형별로 분류하고 대표적인 비리사례들에 대한 조치 결과와 비리의 사전 예방을 위한 정책적인 대응 수단을 담고 있다.

 

문체부는 스포츠 비리 사례집을 교육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20143월부터 20166월까지 신고된 총 580건의 스포츠 비리 중 대표적인 비리 50여 건을 보기 쉬운 일러스트와 함께 구체적인 설명 자료로 제작했다.

 

위 기간 동안의 스포츠 비리 사례들을 스포츠 4대 악의 유형별로 살펴보면 조직 사유화 비리가 205(35.3%)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는 승부조작이 70(12%), ()폭력이 23(4%), 입시비리 16(2.8%) 순으로 많았다. 신고된 비리 중 20건에 대해서는 검찰이나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였으며, 236건은 조사 결과에 따라 징계 조치, 제도 개선 등의 조치가 이루어졌다.

    

이번 스포츠 비리 사례집 제작을 계기로 살펴본 스포츠 비리는 대한ㅇㅇㅇ연맹의 일가족이 연맹 임직원으로 재직하면서 6억 원 이상 횡령한 비리, 대한ㅇㅇ연맹의 임원들이 10년 이상 장기 재직하면서 뇌물 수수 등 온갖 비리를 서로 덮어주며 비호한 사건 등 예상보다 건수도 많고 교묘하며 그 뿌리가 깊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스포츠 비리 사례집발간이 스포츠의 핵심가치인 공정성을 바로 세우고 대한민국 스포츠가 한 단계 더 성숙할 수 있는 반면교사(反面敎師)가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서울뉴스 SEOULNEWS 하석봉 기자

(http://www.seoulnews.pe.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