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과학
단풍놀이 어디로 갈까? 100대 명산 산악날씨 한눈에
- 산악기상관측망 활용 100대명산, 산림휴양림 실시간 날씨정보 제공 -
기사입력: 2017/10/20 [07:00]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영철

울긋불긋 산을 수놓은 단풍을 즐기기 위해 산을 찾는 국민들이 늘어나는 시기이지만 산 아래의 쾌적한 날씨만 생각하고 준비없이 산에 오르다 변덕스러운 산악날씨 때문에 애를 먹는 경우가 많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18산의 날을 맞아 한국의 “100대 명산산림휴양림을 대상으로 실시간 산악날씨 정보를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이번 산악날씨 정보 서비스는 산을 찾는 국민들이 쾌적하고 안전한 산림휴양을 즐길 수 있도록 100대 명산과 산림휴양림 162지역에 대해 정확한 날씨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실시간 산악날씨 정보는 국립산림과학원에서 2012년부터 설치한 산악지역 신경망인 산악기상관측망에서 관측되는 기상정보를 활용하여 제공되며 재해안전을 위해 100대 명산과 산림휴양림 지역 인근의 산불위험정보도 함께 제공한다.

산림휴양 서비스를 즐기는 인구가 증가하면서 산을 찾기 전 산악날씨 정보에 대한 국민의 욕구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조사결과에 의하면 국민의 81.6%가 연 1회 이상 산을 방문하고 있으며 등산과 같은 단순활동에서 숲길걷기, 산림치유, 캠핑과 같은 목적 지향적 활동으로 산림휴양 트렌드가 변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연구센터 원명수 연구관은 주요 산악지역에 설치된 산악기상관측망의 기상정보를 활용하여 국민이 선호하는 100대 명산과 산림휴양시설의 날씨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산림재해 방지, 등산과 캠핑, 산악레포츠 등 산악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양질의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해졌다.”고 덧붙였다.

“100대 명산2002년 세계 산의 해를 기념하고 산의 가치와 중요성을 새롭게 인식하기 위해 200210월 산림청에서 선정 공표하였다. 100대 명산에는 국립공원 16, 도립공원 17, 군립공원 11지역에서 44, 백두대간에 인접한 산 중에서 34개 등이 선정된 바 있다.

한국의 “100대 명산과 주요 산림휴양림의 실시간 날씨정보는 산악기상정보시스템((http://mtweather.nifos.go.kr))'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되며, 스마트폰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산악날씨 서비스 외에도 산림재해방지를 위해 올해 안으로 산악기상관측망을 200개소로 늘릴 계획이다.

서울뉴스 SEOULNEWS 김영철 기자

(http://www.seoulnews.pe.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