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과학
산림청, 국유 산림복지시설 객실료 30~50% 감면
장애인, 지역주민, 다자녀가정, 국가유공자 등 감면 혜택 확대
기사입력: 2017/12/15 [23:03]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영철

앞으로 국립 산림치유원과 국립 산림교육센터를 이용하는 장애인, 지역주민, 다자녀가정, 국가유공자는 객실 이용요금의 30∼5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산림청은 국유 산림복지시설의 이용료 기준을 일부 개정해 공표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존에는 장애인, 지역주민, 다자녀 가정, 국가보훈대상자를 대상으로 국유 산림복지시설의 입장료만 면제했으나 이번 개정에서 비수기 주중에 객실 이용요금의 30∼50%를 감면하는 등 혜택을 확대했다.

 

객실 예약은 사용 예정일 4주 전 오전 9시부터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누리집에서 하면 된다.

 

하경수 산림복지정책과장은 "이번 감면 혜택 확대를 계기로 산림복지와 관련된 제도를 면밀히 검토하고 개선해 더 많은 사람들이 산림복지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스 SEOULNEWS 김영철 기자

(http://www.seoulnews.pe.kr)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