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임시정부수립 기념일, 4월11일로 바로잡는다
기사입력: 2018/04/14 [16:04]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하석봉

이낙연 국무총리는 오늘 제99주년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기념식 기념사를 통해 그동안 논란이 되어온 기념일을 413일에서 411일로 바로 잡는다고 밝혔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13) 기념사에서 최근 학계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일이 413일 오늘이 아니라 국호와 임시헌장을 제정하고 내각을 구성한 411일이므로 바로 잡아야 한다고 제안했다면서 법령 개정을 거쳐 내년부터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일을 411일로 수정해 기념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부는 198912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413일로 제정하고 1990년부터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을 거행해 왔다.

 

그러나 첫 번째 국가기념식 이후 1991년부터 실제 임정에서 활동했던 분들을 중심으로 기념일 날짜가 옳지 않다는 의견이 개진되었고 임정의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진 2006년부터 학계에서 문제를 제기하여 지금까지 논란이 지속되어 왔다.

 

이에 따라 국가보훈처에서는 2019년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앞두고 기념일에 대한 논란을 종식시키고자 2017년 하반기에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기념일의 합리적 획정 방안에 대한 정책 연구용역을 실시하여 학계의 전문적인 의견과 합리적이고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하였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역사학계는 올해 3월 학술 심포지엄을 통해 국호와 임시헌장을 제정하고 내각을 구성한 날이 411일 이므로 이를 바로 잡아야한다고 정부에 제안 했다.

 

국가보훈처는 역사학계의 제안을 존중하여 기념일 날짜를 변경하기로 하고 날짜 수정을 위해 4월중으로 대통령령인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개정령()을 관계부처에 요청할 계획이다.

 

서울뉴스 SEOULNEWS 하석봉 기자

(http://www.seoulnews.pe.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