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질병관리본부, 하절기 대비 감염병 예방·관리 집중 강화
기사입력: 2018/05/03 [09:21]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하석봉

질병관리본부는 기온상승에 따른 수인성· 식품매개감염병(이하 설사감염병) 증가에 대비하여 감염병 예방 및 관리를 집중 강화하고자, 질병관리본부, 13개 국립검역소, 각 시·도 및 시··구 보건소의 비상방역 근무 체계를 5월부터 9월까지(5.1~9.30) 운영한다고 밝혔다.

  

기온이 상승하면 병원성 미생물 증식이 활발해지면서 설사감염병 발생이 증가할 수 있으며, 연휴·휴가기간에 단체모임 및 국내외 여행 기회 증가에 따라 집단발생이 많이 발생할 수 있다.

 

각 지자체는 설사감염병 집단 발생시 지역사회로의 확산방지를 위해 신속한 보고 및 역학조사등 감염병 대응을 실시한다.

 

질병관리본부는 2인 이상의 집단설사 환자가 발생하였을 때 가까운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 줄 것과, 안전한 물과 음식물 섭취(익혀먹기, 끓여먹기),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였다.

 

또한, 2018년은ISSF 창원 사격 선수권 대회(8.31.~9.15.)가 개최되어, 해외유입 및 국내발생 감염병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대회조직위원회와 상호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정보공유 채널을 상시 가동하고, 검역감염병 오염지역 선수단 입국자 대상 전수 발열감시 및 건강상태질문서를 징구하여 철저한 검역관리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에, 질병관리본부와 개최 지역(경남 창원 등)에서는 비상방역체계 운영을 통해 동 기간 내 선수단 등 참가자 및 지역사회에 대한 감염병 발생감시 및 의심증상자 발생 시 신속한 이송 등 현장대응을 강화할 계획이다.

    

  - 역학조사 : 적절한 치료 및 추가 환자발생차단 등 유행 조기 종결 및 예방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유행이 인지되었을 때 유행의 원인 및 경로를 파악하는 조사

  - 집단발생 : 추정되는 노출 기간 동안에 추정되는 발생장소에서 추정되는 감염원(식품, 물 등)을 섭취한 사람들 중 위장관증상(구토, 설사, 복통 등)2인 이상 발생한 경우

 

서울뉴스 SEOULNEWS 하석봉 기자

(http://www.seoulnews.pe.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