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생사확인 의뢰서 교환
기사입력: 2018/07/03 [19:55]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하석봉

남과 북은 오늘(7. 3.) 판문점에서 2018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후보자(우리측 250, 북한측 200)에 대한 생사확인 의뢰서를 교환했다

 

지난 4. 27. 판문점선언과 6. 22. 남북적십자회담에서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일정을 합의함에 따라, 대한적십자사는 인선위원회를 열어 고령자와 직계가족 우선으로 상봉후보자 500명을 선발하고, 본인의사 확인 및 건강상태를 고려하여 생사확인 의뢰 대상자를 250명으로 압축했다

 

정부와 적십자사는 북측으로부터 전달받은 생사확인 의뢰자 200명의 명단을 기초로,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청 협조를 받아 국내 이산가족들을 찾게 되며, 북측이 보내온 생사확인 의뢰자 명단은 통일부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reunion.unikorea.go.kr)과 대한적십자사 누리집(www.redcros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남과 북은 이산가족의 생사와 주소를 확인한 후 오는 7. 25. 회보서를 교환하고, 8. 4. 최종 명단을 확정교환하여, 8. 20.~26.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뉴스 SEOULNEWS 하석봉 기자

(http://www.seoulnews.pe.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