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새로운 사회적기업 50개 인증, 국내 사회적기업 총 1,978개로 늘어
기사입력: 2018/07/03 [20:04]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신성기

 고용노동부는 7월 3일(화) 50개 기관을 사회적기업으로 신규 인증하였다. 이로써 1,978개소가 인증받은 사회적기업으로 활동하게 된다.

금번 새롭게 인증 받은 사회적기업은 장애인 등 이동약자를 위한 새로운 제주여행, 곤충생태계 복원을 위한 생태관 운영 등 새로운 분야에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두리함께 주식회사(제주도 제주시 소재)는 ‘세상의 모든 여행은 모든 이에게 평등하다’라는 슬로건을 가지고 장애인, 노인 등 이동약자에게 무장애 여행(접근가능한 여행)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사회적 목적으로 하고 있다.

장애정도에 따라 접근가능 여부를 기재한 ‘제주도 무장애 여행지도’를 제작하고, ‘무장애 VR TOUR 컨텐츠(총 68종)’를 개발하는 등 장애인관광이라는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여 연평균 3천여명의 장애인에게 여행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한번 찾은 장애인의 재방문율이 50%를 넘은 등, 장애인이 시혜적인 복지의 대상이 아니라 소비의 주체가 되어 편안하고 즐겁게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장애인 여행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유한회사 퐁낭(제주도 서귀포시 소재)은 제주올레길을 활용한 여행프로그램과 수공예품 제작.판매를 통해 지역 내 고령자, 결혼이민자 등에게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사회적 목적으로 하고 있다.

지역 고령자를 올레길 전문해설사(길동무)로 양성하여 일자리를 제공하고, 결혼이민자에게는 재활용 천을 활용한 ‘간세인형’ 제작방법을 전수.판매를 통해 지역 주민의 소득 증대에도 기여하고 있다.

주식회사 숲속의 작은친구들(울산 울주군 소재)은 곤충과 인간이 서로 공존하는 생태적으로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곤충생태 전시관 운영 및 교육 사업 등을 하고 있다.

무분별한 개발로 서식지가 사라진 곤충을 위해 폐자원을 활용한 ‘곤충 서식지 설치’ 사업을 진행하여 곤충생태 복원과 함께 자원환경문제 해결에도 일조하고 있다.

또한 곤충농가에게 무료 컨설팅을 제공하여 소득향상에 기여하고, 지역 장애인복지관과 연계하여 곤충표본 제작 등 일거리를 제공하는 등 일자리 순환구조에도 기여하고 있다.

주식회사 베네핏(서울 성동구 소재)은 미디어.출판.영상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누구나 사회문제 해결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사회적 문제 해결과 사회혁신과 관련한 다양한 컨텐츠를 영상으로 제작하여 홍보.판매하고, 사회혁신 비즈니스 모델 교육도구인 베네핏 툴킷을 활용하여 사회적경제조직?기업?학교 등을 대상으로 교육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미디어(홈페이지, 블로그, 페이스북)를 통한 국내외 사회혁신 사례를 소개하고, 인터넷 포털사이트와 제휴를 맺어 사회혁신에 대한 인식제고를 위해 노력 중이다.

임서정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새로운 방식의 사회적기업 비즈니스 모델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지역 및 산업의 특수성을 살린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발굴과 정착을 위해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 SEOULNEWS 신성기 기자

 

(http://www.seoulnews.pe.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