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건설사 재건축 시공권 박탈·공사비 20% 과징금 부과
기사입력: 2018/07/11 [08:49]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하석봉

올 해 1013일부터 정비사업 시공자 선정 과정에서 금품을 수수할 경우 기존의 형사처벌(5천만 원 이하 벌금)뿐만 아니라, 해당 시공권이 박탈되거나 공사비의 100분의 20에 해당하는 과징금이 부과되고, 2년간 입찰 참가 자격이 제한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12일 시공자 수주 비리 처벌을 강화하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개정안이 공포됨에 따라 법에서 위임받은 사항을 규정한 시행령을 712()부터 40일간 입법예고한다.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건설업자가 금품 등을 직접 제공하지 않고 홍보대행사 등 용역업체를 통해 제공한 경우에도 건설업자가 직접 제공한 것과 동일한 기준으로 처벌된다.

 

따라서, 그간 용역업체를 앞세워 금품 등을 제공하고 문제가 발생하면 꼬리자르기식으로 책임을 회피하던 건설업체의 관행에 제동을 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공자 수주 비리로 인한 피해가 다수의 조합원에게 전가되고 부동산 시장과열까지 유발하는 등 정비사업이 국민경제에 미치는 영향력이 큰 만큼, 최대 과징금 부과 기준을 3천만 원 이상으로 설정하여 다른 법*보다 엄격히 적용했다.

* (건설산업기본법) 1억 원 이상 수수 시 최대 과징금 8억 원 (국가계약법) 2억 원 이상 수수 시 최대 과징금 계약금의 30%

 

입찰 참가 제한은 적용지역이 해당 시·도에 국한되고 대상 사업도 정비사업으로 한정되는 만큼, 입찰 참가 제한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제한 기간을 최소 1년 이상으로 강화하여 적용했다.

* (국가계약법) 뇌물 1천만 원 미만 수수 시 입찰 참가 제한 기간 3개월

 

아울러, 입찰 참가가 제한된 업체가 입찰에 참여하는 것을 방지하고 부적격 업체로부터 조합원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입찰 참가 제한 업체, 사유, 기간 등 관련 내용을 인터넷 누리집 등에 게시하여 일반에 공개토록 하는 등 절차 기준을 마련했다.

 

 

개정안은 입법예고 기간 중 의견수렴을 거쳐 10월 시행령을 확정할 계획으로, 이번 제도 개선을 통해 시공자 선정 시 그동안 관행처럼 여겨지던 금품 수수 행위가 근절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서울뉴스 SEOULNEWS 하석봉 기자

 

(http://www.seoulnews.pe.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