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원안위, 신고리 4호기 운영허가 의결
기사입력: 2019/02/02 [15:49]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하석봉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19.2.1.() 96회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개최하고, 신고리4호기에 대한 운영허가를 의결하였다.

 

신고리4호기는 140kW급 가압경수로 노형인 APR-1400 모델로 2015년 허가되어 가동 중인 신고리3호기와 동일하게 설계되었으나, 20169월 발생한 경주지진과 201711월 발생한 포항지진이 관측 이래 최대지진임을 감안하여 지진 안전성을 재평가하는 등 전체적인 안전성을 확인하는데 7년이라는 기간이 소요되었다.

 

원안위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심·검사결과와 이에 대한 원자력안전전문위원회의 사전검토 결과(’17.2~’18.9) 등을 7회에 걸쳐 보고 받고 심층 검토한 바 있다.

 

원안위에서는 지진 안전성 외에 신고리3호기 운영과정에서 도출된 현안사항에 대해 집중적으로 검토하였으며 특히 APR-1400에서 신규로 채택된 가압기안전방출밸브의 안전성, 화재방호 관련 안전성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해왔다.

 

원안위는 이날 회의에서 신고리4호기가 원자력안전법21조에 따른 허가기준에 만족함을 확인하였으나, 아래와 같이 조건을 명시하여 운영허가를 발급하기로 하였다.

 

가압기안전방출밸브 관련 설계변경 등 누설저감 조치를 2차 계획예방정비까지 완료

다중오동작* 분석결과가 반영된 화재위험도분석보고서를 ’19.6월까지 제출하고, 이에 대한 원안위 검토결과에 따라 절차서 개정설비보강 등의 후속절차를 진행

* 안전정지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화재로 두 개 이상 기기의 의도치 않은 동작

최종안전성분석보고서 내용 중 적용된 기술기준이 BTP CMEB 9.5-1(1981년 화재방호 기준)로 인용된 부분에 대해서는 모두 RG 1.189rev.0(2001년 화재방호 기준)로 변경할 것

 

향후, 원안위는 신고리4호기 운영에 대비하여 핵연료 장전 및 시운전 등의 사용전검사를 통한 안전성을 철저히 확인할 계획이다.

 

 

 

 

 

서울뉴스 SEOULNEWS 하석봉 기자

 

(http://www.seoulnews.pe.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