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中, 우주정거장 「톈궁 2호」남태평양 제어 낙하
기사입력: 2019/07/16 [22:04]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영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중국 우주정거장 톈궁 2*’의 대기권 재진입을 관측하고 있다고 밝혔다.

 

 

* ’16.9월 발사한 중국의 실험용 유인 우주정거장: 무게 8.6, 길이 10.4m, 직경 3.4m

 

지난 713, 중국 유인우주국(China Manned Space Engineering Office, CMSEO)톈궁 2폐기를 위한 대기권 재진입 계획 발표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우주위험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이하 천문연’)과 함께 본격적인 감시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지난해 4월 통제불능 상태에서 대기권으로 재진입해 많은 우려를 낳았던 톈궁 1와 달리, 중국 유인우주국은 톈궁 2가 통제계획에 따라 안정적으로 낙하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중국 유인우주국은 719(시간 미정, 베이징 기준) ‘톈궁 2를 대기권으로 재진입시킬 예정이며, 대기와의 마찰에 따라 연소하고 남은 잔해물이 서경 160~90, 남위 30~45도 범위의 남태평양 해역에 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천문연에 따르면 톈궁 2는 현재(7.16. 13:06) 당초 궤도(고도 386km~378km)에 위치하고 있으며 낙하를 위한 궤도 변화는 보이고 있지 않다.

 

과기정통부는 현재 톈궁 2의 한반도 추락 가능성은 극히 낮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궤도변경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 SEOULNEWS 김영철 기자

(http://www.seoulnews.pe.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