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농식품부, 주민 주도 농촌 신활력 거점 30개소 선정
기사입력: 2019/12/18 [21:57]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영철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2020년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대상 지구 30개소를 신규 선정했다.

* (추진경과) 예비계획 사전 설명회(‘19.7) 사업 설명회(’19.9) 공모(’19.911) 43개 시군 신청 시도 심사(‘19.12.212.5) 농식품부 대면심사(12.1112.13) 최종 30개소 선정2018년부터 추진 중인 신활력 플러스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기본계획 중 농업·농촌 분야 핵심사업으로 향토자원 육성 사업, 권역·마을 개발사업 등으로 마련한 지역자산과 민간조직을 활용하여 지역특화산업을 고도화 하고,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하여 지역의 자립적 성장기반을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또한,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은 지방분권 기조에 맞춰 지역(주민·지자체)에서 필요로 하는 사업을 자율적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한 점이 특징이며, 지역별 사업 목적 달성을 위해 인적자원 개발, 소프트웨어, 하드웨어를 자율적으로 조합하여 추진할 수 있도록 하였다.

, 총사업비(70억원)30% 이상은 지역 혁신주체 육성과 혁신역량 강화 등을 위한 S/W 프로그램에 사용하도록 의무화

아울러, 민간중심의 사업기획 및 집행이 이뤄지도록 신활력 추진단및 활동조직(액션그룹)의 구성·운영을 의무화하고, 사업의 지속성·공공성 확보를 위해 지역의 사회적 경제조직 참여·발굴에 적극적인 시군을 선정 시 우대하고 있다.

이번 선정된 30개 시군은 2020.8월말까지 농식품부와 기본계획 협의, 추진단 확정 및 역량강화 교육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사업을 추진한다.

2023년까지 시군별로 1년차 14억원, 2~3년차 각각 21억원, 4년차 14억원 총 70억원(국비 49, 지방비 21)의 사업비가 지원되며 농식품부는 선정 시군을 대상으로 중앙계획지원단(농촌계획, 산업, 관광, 지역역량 등 분야별 전문가 참여)의 전문적인 자문을 시행하여 시군별 기본계획 수립을 지원할 예정이다.

* ‘18년 선정 지구 10개소(기본계획 수립 완료, 사업 추진 중), ’19년 선정지구 20개소(‘20.3월까지 기본계획 수립) 등이 본격적으로 사업이 착수되는 ’20년 하반기에는 소기의 성과가 창출되기 시작할 것으로 기대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촌의 인구유입을 위해서는 경제활력 창출이 무엇보다도 시급함을 강조하며 신활력 플러스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어 농촌지역에 역량 있는 민간 활동가·조직들이 육성되고 공동체가 활성화되어, 이를 통해 지역의 특화산업, 사회적 경제 등 자립성장 기반이 구축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 SEOULNEWS 김영철 기자
(http://www.seoulnews.pe.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