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교통, 숙박, 골프 등 제공받은 공무원, 징계부가금 5배로 물린다
기사입력: 2020/01/05 [19:12]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영철

금품, 향응은 물론 교통, 숙박, 골프 등을 제공받은 공무원에게 5배의 징계부가금이 부과된다. 성폭력과 성희롱 비위사건에 대한 공무원 징계절차에 외부 전문가 참여가 의무화된다.

 

인사혁신처는 이 같은 내용의 공무원 징계령개정안이 10일 국무회의를 통과해 19일 시행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먼저, 징계부가금 부과 대상이 대폭 확대되고, 부과 범위가 구체적으로 명시됐다.

 

징계부가금 부과 대상이 금품, 향응 접대 외에도 유가증권, 숙박권, 회원권, 입장권, 초대권 등을 받은 경우를 포함해, 교통숙박 제공, 채무면제, 취업제공, 이권(利權) 부여 등 유무형의 경제적 이익으로 확대하는 등 공무원의 직무수행 중 위법부당하게 획득한 경제적 이익 등은 일체를 회수하며, 받은 것의 5배까지 징계부가금을 부과하도록 했다.

 

공무원의 성폭력성희롱 사건 징계절차에 관련 외부 전문가 참여가 의무화 된다.

 

성폭력, 성희롱 비위사건에 대한 징계 시 피해자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전문의 등 외부 전문가가 작성한 피해자 의견서를 반드시 첨부해 징계를 의결하도록 했으며, 관련 비위에 대한 피해자의 보호기능을 강화하고, 징계 과정의 객관성을 높였다.

 

징계위원회의 민간위원 해촉(解囑) 근거가 신설돼 민간 위원의 신분보장이 강화된다.

심신장애, 해촉 희망자 등 민간위원에 대한 해촉 사유를 명시하고,직무 태만, 품위 손상 등 비위사실이 있는 민간위원은 교체하게 해, 징계위원회 의결의 수용성(受容性)을 높였으며, 징계혐의자와 제척사유*로 징계사건을 회피해야 하는 민간위원이 이를 지키지 않은 경우에도 반드시 해촉하도록 했다.

 

정만석 윤리복무국장은 이번 징계제도 개선으로 공직사회의 청렴성이 더욱 높아지고 징계위원회 운영의 공정성과 객관성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 SEOULNEWS 김영철 기자
(http://www.seoulnews.pe.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