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과학
서천 갯벌 인근 섬에서 멸종위기 저어새 91마리 번식 확인
기사입력: 2022/05/18 [05:35]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신성기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최근 충남 서천군 유부도  인근의 한 섬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저어새 91마리가 번식하고 있는 사실을 새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연구진은 올해 4월 이곳에서 저어새가 집단으로 번식하는 사실과 함께,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검은머리물떼새, 환경부 보호종인 괭이갈매기 등 다양한 물새들의 번식도 확인했다.

 

연구진은 이곳을 번식지로 택한 저어새들이 서천, 영광 등 인근의 집단번식지에서 분산한 개체들로 추정했다.

 

여름 철새인 저어새는 몸이 희고 주걱 모양의 검은 부리가 특징이며, 갯벌에서 작은 물고기나 갑각류를 주로 먹는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홍콩, 중국 동남부, 대만 등 동아시아에만 서식하는 종으로 올해 1월 기준으로 전 세계에 6,162마리*가 살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 월동지 조사 기준 어른새(성조) 및 어린새(유조) 합산

** 홍콩야조회 주관 전 세계 저어새 동시센서스('22.1.) 결과

 

특히 인천 강화도, 영종도 일대 무인도 등 우리나라 서해안에서 전 세계 저어새의 90% 이상이 번식한다.

 

저어새는 3월 말부터 7월까지 평균 3개의 알을 낳고, 홍콩, 중국 동남부, 대만, 베트남 등지에서 겨울을 보낸다.

 

우리나라에서 번식하는 어른 저어새는 2020년 3,096마리(1,548쌍)에서 2021년 3,690마리(1,845쌍)로 1.19배 증가했다.

 

국내 번식 개체군 중 인천·경기만 일대에 79%인 2,914마리(1,457쌍)가 살고 있으며, 나머지는 서천, 영광 일대 갯벌의 무인도에서 살고 있다.

 

조도순 국립생태원장은 "저어새의 번식 분포지가 점차 넓어지고 있어 '인천 저어새 공존협의체' 활동을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라면서, "서천 인근 갯벌의 신규 번식지를 대상으로 정밀 조사를 펼치는 등 체계적인 보전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 SEOULNEWS  신성기기자

 (http://www.seoulnews.pe.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22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