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대체수원 개발, 가뭄대책 추진상황실 운영 등 가뭄종합대책 추진
- 농식품부 가뭄대책비 22억원 추가 지원, 행안부 특별교부세 지원 검토 -
기사입력: 2022/06/04 [14:18]  최종편집: 서울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신성기

  정부는 최근 강수량 부족으로 기상 가뭄이 확산되면서 농작물 생육 저하 등 가뭄 피해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관정 등 대체 수원을 개발하여 긴급 급수대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가뭄대책비를 신속 지원한다.

 

  정부는 최근 6개월 강수량(167.4㎜)이 평년의 48.6%로 전국에 기상 가뭄이 나타나고, 특히 지난 5월 이후 비가 거의 오지 않고 있어 보다 적극적인 범정부 가뭄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6월 1일 현재 전국 모내기는 78.6%로 작년(72.0%)보다 다소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으며 6.10경에는 90% 정도 완료될 것으로 예상되나, 일부 천수답(天水畓) 등에서 용수가 부족하고, 마늘·양파·감자 등 노지 밭작물의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에 행정안전부 및 지방자치단체는 가뭄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예비비를 투입하여 관정 개발, 용․배수로 정비, 하천 굴착 등을 추진하기로 하였고, 환경부는 댐 수문 상황 점검을 강화하고, 도서ㆍ산간지역 식수난 해결을 위한 식수원 개발사업을 지원하기로 하였다.

 

  또한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4월, 5월 두 차례에 걸쳐 각 시·도에 가뭄대책비 총 75억 원을 선제적으로 지원한 데 이어 각 지방자치단체가 관정 등 대체 수원을 적극 개발할 수 있도록 22억 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하였다.

 

  아울러 지자체, 한국농어촌공사 등 유관기관과 협조체제를 유지하여 지역별, 작물별 가뭄 상황과 급수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농촌진흥청 및 각 시·군 농업기술센터와 적극 협력하여 농가 기술지도 등 만전을 다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도 가뭄 해소를 위해 논 물대기 및 밭 물주기 등 물 공급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고령화된 농촌 현실을 감안하여 양수작업 지원, 공공관정 전기요금, 소형 관정개발 등을 위해 필요 시 특별교부세도 지원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행정안전부는 관계부처 합동 전담반(TF)을 구성하여 부처 및 시도별 가뭄대책을 매주 점검하여 신속 추진될 수 있도록 꼼꼼하게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권재한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과 김성중 행정안전부 재난대응정책관은 “가뭄 현장에 실효성 있는 급수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현장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가뭄 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라고 밝혔다.

 

 서울뉴스 SEOULNEWS  신성기기자

  (http://www.seoulnews.pe.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1/22
광고